재미있는 유머 시리즈 1탄

골프장에 있는 락커룸에서 여러 사람들이 옷을 갈아입고 있었다.

그때 탁자 위에 있던 핸드폰이 갑자기 울렸고 어떤 사람이 받았다.

“여보세요”

락커룸이 조용해서 상대방 목소리가 또렷하게 들렸다.

“여보 나야, 나 지금 백화점인데 마음에 드는 밍크코트가 있어서…”

“얼만데”

“응, 천오백”

“마음에 들면 사”

“고마워, 그리고 벤츠매장에 갔었는데 이번에 새로 나온 모델이 2억이래. 차바꿀 때가 되서…”

“그래, 마음에 들면 사”

“자기 고마워~,아 근데 아까 부동산에서 전화가 왔었는데 수영장하고 테니스코트가 딸려 있는

전망좋은 집이 아주 싸게 매물로 나왔대”

“얼만대”

“20억이면 살 수 있대”

“그래, 그럼 연락해서 사겠다고 해”

“알았어, 자기 사랑해, 이따 봐 쪼~옥”

전화를 끊은 남자가 핸드폰을 번쩍 들고서 하는 말

“이 핸드폰 누구 겁니까?”

재미있는 유머 시리즈 1탄

소보루빵을 사려고 빵집에 갔었는데 주인아저씨가 심한 곰보인 것을 보고 무심코 나온 말

“소보루 아저씨, 곰보빵 주세요!”

 

아파트 경비실에 들른 한 아줌마가 경비아저씨에게

“아저씨 택배 온거 있죠?”

“아, 대구에서 보낸 사과요”

“네, 그거 맞아요”

경비아저씨가 하는 말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그걸 아저씨가 드셨다고요?”

“거기에 나 주라고 써있던데요”

택배박스에는 이렇게 써있었다.

‘부재시 경비아저씨에게 주세요’

 

매일 밤 술에 취해 귀가하는 남편과 부부싸움을 한 아내가 인터넷에 광고를 냈다.

‘새로운 남편 구함’

그러자 무려 200통이 넘는 메일이 왔는데, 각각 다른 사람에게서 온 메일내용이 똑같았다.

“제발 내 남편 좀 데려가 주세요!”

관련 글

청약 부양가족 기준 알아볼까요

자동차 정기검사 비용 알아보기

수면자 효과(sleeper effect) 아시나요

댓글 남기기